쌍용차, 티볼리 아머 기어Ⅱ 출시
2018-05-09  |   4,145 읽음

쌍용차, 티볼리 아머 기어Ⅱ 출시

26a67f2140bd4ae19dbf6f9213da1269_1525851566_4134.jpg

▪ ‘드라이빙 or 스타일링’, 취향 따라 고르는 ‘My only TIVOLI’ 새롭게 선보여

▪ 전용 아이템과 루프컬러, 데칼, 미러, 휠 등 내가 만드는 수십만 가지 조합은 그대로

▪ 차별화된 상품성에도 기어에디션 대비 최대 16만원 인하한 매력적인 가격에 출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www.smotor.com)가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선택의 폭을 넓힌 티볼리 아머 기어Ⅱ를 새롭게 선보이며 소형 SUV 시장에서 또 한 발 앞서 나간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해 티볼리 아머 출시에 맞춰 개성과 아이덴티티를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위해 국내 최초 주문제작형 콘셉트의 스페셜 모델인 ‘My only TIVOLI’ 기어 에디션(Gear Edition)을 선보인 바 있으며, 기어 에디션을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스페셜 모델 티볼리 아머 기어(Gear)Ⅱ가 오늘 판매를 시작한다. 

26a67f2140bd4ae19dbf6f9213da1269_1525851589_1119.jpg
26a67f2140bd4ae19dbf6f9213da1269_1525851591_4195.jpg

새롭게 선보인 기어Ⅱ는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운전편의성을 갖춰 초보운전자도 안심하고 탈 수 있는 드라이빙 기어, 다양한 디자인 아이템을 통해 특색 있는 외관을 갖춘 스타일링 기어 두 가지 모델로 출시해 운전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드라이빙(Driving) 기어는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S) ▲전방추돌경보시스템(FCWS) ▲스마트하이빔(HBA) ▲차선유지보조시스템(LKAS) ▲차선이탈경보시스템(LDWS) 등 안전운전과 편의성 향상을 위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이 기본 적용된다.


엣지 있는 스타일로 주목 받고 싶은 소비자들은 ▲스키드플레이트 ▲사이드실 ▲18인치 타이어&블랙휠이 기본 적용된 스타일링(Styling) 기어를 선택하면 된다. 


국내 최초 주문제작형 모델답게 ▲아웃사이드미러 ▲리어 LED 윙로고 엠블럼 ▲도어스팟램프 ▲블랙휠 ▲루프컬러 ▲데칼 등 풍부한 전용 아이템의 조합을 통해 수십만가지 서로 다른 모델로 나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다.

26a67f2140bd4ae19dbf6f9213da1269_1525851603_9888.jpg
 

티볼리 아머 기어II의 판매 가격은 ▲드라이빙 2,179~2,384만원 ▲스타일링 2,184~2,389만원(각각 가솔린~디젤)이며, 일반모델은 가솔린 ▲TX(M/T) 1,651만원 ▲TX(A/T) 1,811만원 ▲VX 1,999만원 ▲LX 2,242만원, 디젤 ▲TX 2,060만원 ▲VX 2,239만원 ▲LX 2,420만원이다.


상품성 향상에도 기어에디션과 비교해 11~16만원(가솔린~디젤) 인하된 매력적인 가격으로 첫차를 구매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구매부담을 줄였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새롭게 선보인 기어Ⅱ 구매나 시승신청을 비롯해 신모델에 대한 자세한 내용 확인을 원하는 사람은 쌍용자동차 홈페이지(www.smotor.com)를 방문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