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기사] A학점 스타일로 새 천년 이끌 크로스오버카
2018-04-30  |   11,319 읽음

A학점 스타일로 새 천년 이끌 크로스오버카​ 

 

※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

 

ae5d2b9d773908f28c7ebf60d588b1ac_1511323919_8916.jpg

 

국내 소형차시장은 지금까지 비슷한 시기에 경쟁차가 등장해 메이커들이 치열한 싸움을 벌인 `전쟁터`였다. 12년 전인 87년 기아 프라이드가 등장하면서 현대 엑셀, 대우 르망과 함께 3파전이 벌어진 것이 그 시작이었다.

94년에는 현대 엑센트, 기아 아벨라, 대우 씨에로가 나와 `2차대전`을 벌였다. 1차대전은 박빙의 승부를 벌이는 양상이었지만 2차대전은 현대 엑센트의 일방적인 승리로 끝나버렸다. 96년 라노스가 등장하면서 변화가 생기는가 싶더니 뉴 엑센트의 인기를 누르는 데는 실패했다. 기아가 현대와 한 식구가 된 지금은 이전의 양상과 많이 다를 것이 분명하다. 일단 현대 베르나와 차별화를 통해 라노스를 `공동의 적`으로 만들어 공략할 것이기 때문이다. 기아 리오의 등장은 국내 소형차시장의 `3차대전`을 예고하고 있다.


한눈에 주목을 끄는 외부 스타일 
다목적 기능을 갖춘 크로스오버카
 
리오를 보며 기아차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국산차치고는 튀는 디자인이지만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을 주는 것은 포드 카나 포커스와 닮은 이미지 때문일 것이다. 이 때문에 리오가 해외에서는 어떤 평을 얻을 지 궁금해진다. 리오는 포드 브랜드를 단 OEM방식으로 수출되면서 기아 독자 브랜드로도 수출된다고 한다.

리오의 스타일은 독특하다. 선과 선이 교차하지 않는 무교점의 라운드 디자인은 카디자이너의 아이디어 스케치 단계 스타일을 과감히 적용한 것 같다. 차가 개발될 때 디자이너는 혁신적이고 새로운 스타일을 시도해보지만, 막상 양산을 고려할 때는 그런 감각이 무뎌지는 것을 많이 보아왔기에 리오의 디자인은 과감성과 완성도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5도어 해치백이면서 왜건 같은 스타일을 지닌 RX-V를 기아는 `크로스오버카`라고 자랑했다. 크로스오버는 자동차뿐 아니라 문학이나 영상, 음악 등 문화적 현상에 두루 쓰이는 개념으로, 서로 다른 분야를 혼합한 것을 말한다. 자동차에서는 스포츠카 같은 왜건, 왜건 분위기의 승용차 등이 크로스오버차다.

RX-V는 우리 나라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는 `짐차` 분위기의 왜건이 아니다. 완만한 곡선을 이루는 뒷유리 때문에 일반적인 해치백처럼 보이지만 트렁크를 열어보면 넓은 화물공간이 나타난다. 시트를 접으면 화물공간을 아주 크게 만들 수가 있다. 편의성을 높이려면 뒷범퍼 위에 발판을 마련해 짐을 깊숙이 실을 때 미끄러지지 않게 했으면 좋겠다.

ae5d2b9d773908f28c7ebf60d588b1ac_1511324104_7612.jpg

한눈에 주목을 끄는 외부 스타일에 비해 실내에 들어서면 감동이 절반으로 줄어든다. 고급스러운 베르나와의 차별화를 위한 것인지 평범한 느낌이다. 기자는 개인적으로 포드의 디자인을 좋아한다. 머큐리 쿠거, 포드 카, 포커스 등 디자인팀의 일관성 있는 포드 이미지와 혁신적인 디자인은 포드가 GM을 추격하는 데 많은 공헌을 했다. 아쉽게도 포드 스타일의 리오는 외관의 좋은 이미지를 실내 디자인에 연결시키지 못했다.

ae5d2b9d773908f28c7ebf60d588b1ac_1511324148_3778.jpg

ae5d2b9d773908f28c7ebf60d588b1ac_1511324294_6518.jpg

프라이드, 아벨라에 비해서는 분명 좋아졌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이해 안 되는 부분도 많다. 컵홀더는 엑센트나 아벨라의 것과 너무 비슷하다. 크기 조절도 안되고 손으로 잡아 빼는 것도 그렇다. 단지 위로가 된다면 센터 콘솔에 두 개의 컵을 놓을 수 있다는 것뿐이다(베르나는 여기에 컵 하나를 놓을 수 있다).

이에 비해 선바이저의 질감은 천장 마감재와 같은 부드러운 천을 써 아주 고급스럽다. 운전석과 조수석 양쪽에 화장거울 덮개까지 달려 있다. 실내를 꾸미는 투자의 우선 순위가 조금 이해가 안 된다.

아벨라의 문제점 중 하나는 조수석 레그룸이 좁다는 것인데, 리오에서도 이 점은 개선되지 않았다. 불룩 튀어나온 대시보드 안의 콘솔박스가 넓은 것도 아니다. 베르나 것은 훨씬 넓은데도 안쪽으로 곡선을 이루어 레그룸이 손해를 보지 않도록 되어 있다.

한층 좋아진 시트질감과 시트 오른쪽에 달린 암레스트는 베르나의 것과 비슷하다. 분명 이전의 기아차 시트와는 다르다. 그동안 기아차는 인테리어 디자인이 경쟁사에 비해 뒤떨어진다는 지적을 많이 받았지만 리오의 시트를 보고 좋아진 품질을 느꼈다.

연비는 좋지만 소음이 거슬려 
스포티한 주행성능이 큰 장점 
리오는 린번 엔진이 없지만 공인연비 1등급을 받았다(1.5 DOHC는 2등급). 나날이 오르는 기름값 때문에 좋은 연비는 분명 메리트가 될 것이다. 그렇다면 성능도 1등급일까? 이에 대해서는 쉽게 대답할 수 없다. 분명 수치상으로 비교해보면 경쟁차보다 앞서지만 달려보면 느낌이 다르다.

시승차는 1.5 SOHC다. 5천500rpm에서 95마력을 내고 최대토크는 3천rpm에서 13.8kg·m가 나온다. 시동을 건 후 아이들링 상태의 소음은 조용한 편이다. 그런데 3천rpm 부근으로 올라가면 소음이 귀청을 때린다. 특히 수동변속기는 변속할 때의 진동이 너무 심해 불쾌할 정도다. 엔진룸 안쪽에 흡음재를 단 리오가 흡음재를 달지 않은 베르나보다 시끄럽다. 기어의 연결감은 예전 기아차보다 훨씬 좋다. 하지만 1, 2단에서의 기어비가 낮은 편이어서 출발과 함께 바쁘게 변속을 해야 한다. 가속성능은 좋은 편이다. 원하는 시점에 시원하게 뻗어나간다. 베르나의 부드러운 가속보다 리오의 스포티한 주행성능을 높게 평가하는 사람도 의외로 많았다.

ae5d2b9d773908f28c7ebf60d588b1ac_1511324225_8675.jpg

리오를 타본 많은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은 서스펜션이다. 급격한 코너링을 할 때 차체 뒤쪽이 많이 흔들리는데, 이것은 뒤 서스펜션의 세팅이 불안정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기아측은 아직 완성이 덜 되었다고 얘기했다고 한다. 새차발표회를 하고 계약을 받는 단계에서 완성이 덜 되었다는 말은 이해가 안된다. 세계시장에 나갈 `새 천년 새 강차`라는 이름에 걸맞는 품질을 확인하지 못해 아쉽다.

디자인을 잠시 공부한 기자의 시각으로 볼 때 리오의 스타일은 A학점이다. 구석구석을 보아도 별로 흠잡을 곳이 없다. 라디에이터 그릴이 조금 허전한 것을 빼고는 말이다. 외모가 출중하면 일단 절반의 점수는 따고 시작하는 셈이다.

성능은 개선할 부분을 많이 남겨 두고 있다. 이제는 차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에 `아직 완성이 덜 되어서…` 또는 `이 차는 시승차이기 때문에…` 같은 소리를 듣지 않았으면 좋겠다. 일본차가 개방되어도 소형차시장은 타격을 입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는 사람이 많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안심할 처지가 못된다.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겸허하게 수용해 개선하려고 노력할 때 우리 소형차가 더욱 강해질 수 있을 것이다.

리오는 컨버터블이나 쿠페가 더 어울릴지도 모르겠다. 물론 좁은 국내시장에 컨버터블이 나올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3도어 쿠페를 만들면 베르나보다 더 예쁠 것 같다. 완성도를 조금만 더 높인다면 새차를 사려는 젊은 직장인, 대학생, 주부들에게 큰 인기를 모을 것이다. 4도어와 5도어 두 모델 중에는 5도어가 더 매력적이다.

ae5d2b9d773908f28c7ebf60d588b1ac_1511324259_7335.jpg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