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데이토나 롤렉스 24 신기록 경신
2021-02-18  |   5,692 읽음

2020 데이토나 롤렉스 24

신기록 경신


- 24시간 동안 시속 약 200km4772.48km 주행833랩 완주

- 웨인 테일러 레이싱 팀의 10번 캐딜락으로 승리 거머줘


e7a55907c84908a8a803e62563f627be_1613612983_8942.jpg
  

2020년으로 58회를 맞이하는 북미의 대표 내구 레이싱 경기인 데이토나 롤렉스 24(Rolex 24 At DAYTONA)에서 또 한 번 대회 신기록이 경신됐다.

지난주 펼쳐진 경기에서 2019년 우승팀인 10번 코니카 미놀타 캐딜락(Konica Minolta Cadillac) DPi-V.R.팀이 24시간 동안 총 4772.48km(2965.48 마일)에 달하는 833랩을 완주하며 2020년에도 우승을 차지했다. 내구성과 인내력, 노력을 테스트하는 이 경기에서 참가 선수들은 맑은 날씨 덕분에 전력을 다해 최대 속도로 달리며 레이스를 마칠 수 있었다.

우승팀의 드라이버인 렝거 반 데 잔드(Renger van der Zande), 라이언 브리스코(Ryan Briscoe), 스콧 딕슨(Scott Dixon), 카무이 코바야시(Kamui Kobayashi)는 웨인 테일러 레이싱 팀의 10번 캐딜락(Wayne Taylor Racing’s No. 10 Cadillac) 차량을 탑승하고 출전했다.

팀을 승리로 이끈 렝거 반 데 잔드는 정말 환상적인 경기였다. 지금까지 데이토나 경기에서 몰아본 차 중 최고였다. 매 트랙을 전속력으로 달릴 수 있어서 정말 좋았으며 세계 정상급 레이서들과 함께 출전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 올해는 스콧 딕슨, 작년에는 페르난도 알론소(Fernando Alonso)와 함께 출전했다. 롤렉스 시계는 최고의 트로피이다. 이 시계를 가지고 가족들에게 돌아갈 생각을 하니 더욱 뿌듯하다. 시계가 이제 두 개가 되어 두 아이들에게 각각 물려줄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고 우승 소감을 말했다.


e7a55907c84908a8a803e62563f627be_1613613018_8301.jpg

데이토나 비치와 롤렉스의 오랜 인연은 약 90년 전 말콤 캠벨 경(Sir Malcolm Campbell)이 롤렉스 시계를 차고 데이토나 비치에서 지상 주행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던 때부터 시작되었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인 롤렉스는 이러한 지속적인 관계와 탁월함을 향한 끊임없는 도전을 바탕으로 우승자들에게 롤렉스 오이스터 퍼페츄얼 코스모그래프 데이토나(Rolex Oyster Perpetual Cosmograph Daytona)를 수여하고 있다. 

 

한편 데이토나 24시간은 1959년 데이토나 서킷이 설립되고 첫 경기로 1000km를 달렸다. 1962년에 데이토나 레이싱 최초 시간제 내구 레이스가 열려 3시간을 달렸다. 이후 6시간, 9시간, 12시간으로 경기 시간을 늘려갔다. 1966년에 24시간제 레이스가 도입돼 현재에 이르고 있다.


90db5a4fa33499762f81664f440fef00_1584493434_0444.jpg김영명 기자 사진 데이토나


d327d7f7ff285c9270630e522dc49191_1586429687_65.jpg
유튜브 자동차생활TV 바로가기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